파란구름
조회 수 : 83
2018.10.20 (14:03:13)

 

고냥이 잠

옛날 독일에서 있었던 이야기입니다.

어느 해인가 그 땅에 극심한 흉년이 들었습니다.

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굶주리게 되었습니다.

그때 어떤 돈 많은 노인 부부가 날마다 빵을 만들어서

동네 어린 아이들에게 나누어주었습니다.

그들은 아이들로 하여금 매번 빵을 한 개씩만 가지고 가도록 했습니다.

그러다 보니까 아이들은 서로 조금이라도 더 커 보이는 빵을

차지하겠다고 난리를 떨었습니다.

그러나 그 가운데서 한 여자아이만큼은 예외였습니다.

언제나 맨 끝에 섰습니다.

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
14 사탄 근황
파란구름
8 2018-12-06
13 미국에서 영웅으로 떠오른 경찰
파란구름
11 2018-12-06
12 이웃집 스타벅스
파란구름
8 2018-12-06
11 보신탕 안먹는 아버지
파란구름
7 2018-12-06
10 ??? : 형은 나가있어. 뒤지기 싫으면. [8]
파란구름
5 2018-12-05
9 골든 리트리버의 견성 [42]
파란구름
6 2018-12-05
8 고급시계 피큐어
파란구름
45 2018-11-12
7 귀엽운냥이~
파란구름
44 2018-11-12
6 고양이 안마
파란구름
79 2018-11-01
5 난 누구를 치는걸까?
파란구름
107 2018-10-22
4 드디어 밝혀지는 고양이 비밀
파란구름
98 2018-10-21
Selected 악몽꿈꺼죠
파란구름
83 2018-10-20
2 Qe3rweytjyhrvecxwcegsfffewe
CarenBateman4391
164 2018-10-07
1 고양이 손바닥에서 재우기
파란구름
132 2018-10-02
Tag List